[시대유감] 오너리스크에 대처하는 자세

[시대유감] 오너리스크에 대처하는 자세

오너리스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호식이 두마리 치킨, 미스터 피자, 천호식품  그리고 어제,  커피 스미스까지 ㅡ 거의 매주 터지는 소비재 기업 또는 프랜차이즈 사업주들의 몰 상식적인 발언, 행동, Ugly 기사를 보면서 이 때문에 생각지도 못한 폭탄을 맞거나 맞을 영세 사업자들이 떠오른다. 안타깝다.

가지고 있는 돈 다 털어 넣고 빚까지 내서 열심히 살려고 노력하는 자영업자가 생각치도 못했던 Owner의 어이없는 행위로 하루 아침에 치명타를 받게 되니 얼마나 황당하겠는가?

시간이 지나면서 법이 강화되고, 가맹점주의 단체행위도 더 적극적으로 바뀌어 어느 정도의 피해보상과 예방책이 마련되겠지만, 이것이 근원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을 것이다. 어떤 법도 규정도 범죄를 원천적으로 막지는 못한 것과 다를 바 없다.

이런 일은 앞으로도 계속 생길 것이다. 프랜차이즈 시장은 앞으로 두 배 이상 더 확대될 것이고, 그에 따라 기업가 정신이 전무하고 도덕성과는 거리가 멀어도 아이디어 하나로 猝富가 되는 사람은 계속 생길 것이다. 비싼 차 타고, 회장님 회장님 소리 듣고, 돈이 정신없이 들어오지만, 정신적인 수준은 못 따라가니 奇行이 나올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물질만능주의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것은 강남 猝富, 일부 대기업 2, 3세의 奇行과 다를 바 없다. 하지만, 이것의 피해자가 생계형 사업자라는 데 문제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고 소비자가 이런 곳을 아무런 감정없이 전과같이 들락거릴 수는 없다. 어떤 형태로든 소비자는 의사를 표현하는 것이다.

이것을 극복할 주체는 어찌할 수 없이 가맹점주이다.

열심히 고객에게 최선을 다하고, 똘똘 뭉쳐, 프랜차이즈 사업자에게 책임을 물고, 손실에 대한 보상을 받아야한다. 프랜차이즈 사업주가 법적·도덕적 책임 뿐 아니라 가맹점주의 강제적 손실까지 책임을 지고, 쫄딱 망하는 모습을 보일 때, 소비자는 가맹점주를 응원할 것이다.

뭉쳐야 산다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사건 이전의 거래 실적은 분명 기록이 있을 것이고, 사건 이후의 매출 기록과 비교하여, Owner Scandal 에 의한 손실을 바로 보상받고, 이 결과를 소비자에게 알린다면, 소비자는 더 응원하고 전처럼 고객으로 남을 것이다. 그저 ‘우리도 피해자입니다.’  ‘변함없이 열심히 하겠습니다 ‘ ‘도와주십시오’ 라고 호소하는 것으로는 답이 안된다.

 

 

소비자가 그곳에서 거래를 하면 대부분의 이익은 그런 프랜차이즈 사업주를 도와 주는 형국인데 어찌하겠는가?

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새 사용자는 아래에서 회원가입 할 수 있습니다.

기존 사용자 로그인
   
새로운 사용자 등록
*필수란